곤지암도자공원 “명품 도자 특화 테마공원” 새 단장

43만㎡ 규모 곤지암도자공원, 생활밀착형 복합 문화관광지로 탈바꿈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1/05/12 [22:45]

경기도와 한국도자재단이 곤지암도자공원(광주시 소재)의 노후시설을 정비하고, 친환경 놀이터와 야외전시관을 구축하는 등 ‘명품 도자 특화 테마공원’으로 새롭게 단장했다.

 

앞서 도와 재단은 2001년 세계도자엑스포 행사를 위해 조성된 곤지암도자공원의 시설 노후화 등을 해결하기 위해 2019년부터 60억여원의 예산을 들여 재정비 사업을 추진한 바 있다.

 

재정비를 마치고 5월부터 정식 재개장한 곤지암도자공원은 43만㎡ 규모로 △웃음소리 언덕 △이야기마당 △숲속오솔길 등 3가지 테마로 구성됐다.

 

우선 가족 단위 관람객을 위해 1,000㎡ 규모의 어린이 놀이터인 ‘웃음소리언덕’을 조성했다. 친환경 목재로 제작된 모험용 조합 놀이대와 미끄럼틀, 그물놀이터(트램블린) 등이 있다. 대형 그늘막과 파라솔, 휴게용 야외 테이블 등도 설치돼 관람의 편의를 더하고 있다.

 

‘이야기마당’은 자연 풍광 속에서 관람객들이 편안히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공간이다. 기존 진입로를 확장해 도자 모양을 활용해 산책로를 연출하는 등 접근성을 높였다. 대형수목, 느티나무 데크광장, 통나무집 등이 있어 자연을 물씬 느낄 수 있게 설계됐다.

 

 

‘숲속오솔길’은 산책로와 야외조각 작품 51점이 주변 경관과 어우러진 야외 전시관이다. 산책로 사이사이에 휴게의자 숲속도서관, 파골라(pergola·일종의 정자) 등을 설치해 편안하게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실개울과 꽃잔디, 금계국 등도 있어 주변 풍경에 따라 계절별 분위기도 고조시킨다.

 

특히 곤지암도자공원의 전 코스는 노인, 장애인 등 관광취약계층이 공원 전체를 불편 없이 이동할 수 있는 유니버설 디자인(universal design)으로 만들었다. 휠체어를 이용하는 관람객들도 주차장에서 박물관, 박물관에서 산책로 등을 자유롭게 다닐 수 있다.

 

이밖에 공원 구석구석을 관람하며 여행 지도에 도장을 채우고 기념품을 선물로 받는 ‘스탬프 여행’, QR코드 인식만으로 어디서나 볼 수 있는 야외조각 작품 해설 프로그램 ‘자연에 예술을 더하다’ 등 관람 재미를 더해주는 다양한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