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교통비 절감, 광역교통 서비스 지속 확충

대광위 출범, 알뜰교통카드 및 광역버스 준공영제 확대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1/05/13 [21:43]

수원시에 거주하면서 서울로 출퇴근하는 30대 직장인 A씨는 월평균 대중교통비가 당초 113,038원에서 84,428원으로, 알뜰교통카드 사용을 통해 교통비 28,610원(25.3%)을 절감했다.

 

국토교통부(장관 직무대행 윤성원)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위원장 최기주, 이하 대광위)는 정부 4년차를 맞이하여 대광위 출범, 알뜰교통카드 및 광역버스 준공영제 확대 등 국정과제를 안정적으로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대광위는 광역교통 개선을 통한 단절없는 교통서비스 제공, 광역교통 행정의 합리적 조정을 목표로 2019년 3월 19일 출범한 이후에 국정과제의 차질없는 추진을 위해 각계의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중장기 정책방향을 담은 광역교통2030을 마련(’19.10)하여 광역교통의 장기적 비전 및 목표를 제시했다.

 

국정과제 세부사업 중 하나인 광역버스 확충과 관련해 대광위는 입찰제 방식의 광역버스 준공영제를 도입하여 광역버스 서비스 기반을 마련했으며,

 

M버스 노선을 지속 확충하는 한편, 출퇴근 장시간 대기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전세버스를 활용한 증차 운행 지원사업도 실시하고 있다.

 

또다른 국정과제인 알뜰교통카드의 경우 시범사업(‘18~’19) 후 수도권 전역을 포함하여 16개 시·도로 도입을 확대하여 시행 중이며, 이용자 수가 2018년 2천 명에서 ’20년 말 16만 명으로 대폭 증가했고 ‘21년 5월 현재 약 21만 명이 이용 중으로 지속 확대되는 추세이다.

 

 

알뜰교통카드 시행 결과, 작년 기준 이용자의 월평균 대중교통비가 당초 63,691원에서 50,829원으로 약 20%(12,862원) 절약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마일리지가 추가로 지급되는 기준중위소득 50% 이하 청년(만 19세~34세)들은 월 평균 14,721원(마일리지 10,751원, 카드할인 3,970원), 대중교통비의 26.2%를 절감한 것으로 분석되어 대중교통비 부담이 크게 경감된 것으로 나타났다.

 

대광위 이윤상 광역교통정책국장은 “올해는 광역교통의 변화를 선도해 나갈 중장기계획을 마련하는 한편, 하나의 광역지자체 차원에서는 제시하거나 해결할 수 없는 국민체감형 정책들을 발굴하고 서비스 개선도 적극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