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삼제품 등 유통기한 변조·원료함량 거짓표시업체 19곳 대거 적발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1/06/16 [14:43]

유통기한을 임의로 변조하거나 홍삼 함량을 거짓으로 표시하는 등 ‘식품위생법’과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19개 업체를 적발하고, 관할 관청에 행정처분 및 수사를 의뢰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 이하 식약처)는 이번 단속은 유통기한이 경과하거나 임박한 제품의 제조연월일 등을 임의로 변조하여 새로운 제품인 것처럼 판매한다는 정보 등을 입수해 지난 5월부터 6월까지 약 1개월간 조사를 시행해 이같은 사실을 밝혀냈다. 

 

주요 위반 내용은 △제조연월일 및 유통기한 변조 표시 △홍삼 성분함량 거짓표시 △유통기한 연장표시 △유통기한 초과표시 및 경과 제품 판매 목적 보관 △사실과 다른 표시 등의 부당한 표시 △그 밖에 무신고 식품 소분 영업, 한글 표시사항 미표시 등이다.

 

 

건강기능 식품판매업체인 BJC헬스앤테크놀로지(주)(서울 동대문구 소재)는 2017년 1월경 제조를 발주한 홍삼 제품 옥타지(제조일 2017.3~6월경, 유통기한 2년)를 2,644kg(약 10억 원 상당)을 구매해 제조일은 2018년 6월 8일로, 유통기한 2020년 6월 7일로 각각 변조하고, 캄보디아로 2,116kg(약 16억 원 상당)을 수출했다. 

 

식품제조가공업체인 효림농산영농조합법인(경기 포천시 소재)은 2021년 2월경부터 홍삼 제품(다류)에 홍삼농축액을 1%만 넣고 10%를 넣었다고 함량을 거짓 표시하여 6,912kg(약 1억5,000만 원 상당)을 판매했다. 

 

식품제조가공업체인 ㈜제이디코리아(충남 보령시 소재)가 2021년 6월경 유기농 쌀과자 등 10개 품목의 유통기한을 최대 38일 연장 표시하여 제조 중인 것을 적발하고 130kg(약 800만 원 상당) 전량을 압류했다. 

 

이 중 8개 품목을 유통·판매하는 유통 전문판매업체 씨피엘비(주) 업체 및 커머스파크(주) 업체도 함께 적발했다.

 

수입판매업·식품소분업체인 ㈜신라원 업체(경기 광주시 소재)는 제조 연월이 2019년 2월 23일(유통기한 2021.2.22까지)인 수입 당면을 소분하면서 유통기한을 초과표시(2023.1.4.까지)해 판매 목적으로 보관했고, 아울러 유통기한이 경과한 수입당면(유통기한 ‘21.2.2까지) 546kg을 판매 목적으로 보관했다.

 

식품소분업체인 웰빙마트(대구 달서구 소재)는 2021년 2월경부터 산양유단백질 등 42개 제품을 소분하면서 식품 이력추적관리 등록과 정부인증을 받지 않았음에도 사실과 다르게 표시해 270kg(약 1,200만 원 상당)을 판매했다.

 

또한, 동종의 ‘산골산내음(경북 영주시 소재)는 2021년 1월경부터 소분한 피쉬콜라겐 제품에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 인증 도안을 무단으로 표시하고, 건강기능식품이 아닌 새싹보리뿌리분말 제품에 건강기능식품 도안을 표시하여 각각 9kg(약 54만 원 상당), 15kg(약 50만 원 상당)을 판매했다.

 

그 밖에 식품소분업 영업 신고를 하지 않은 레프트뱅크 업체(대구 남구 소재)가 2020년 10월경부터 바닐라라떼 제품 등 2개 제품을 불법으로 소분해 한글 표시사항 일부를 표시하지 않고 9개 가맹점에 164kg(약 100만 원 상당)을 판매하다 적발됐다.

 

이밖에도 식약처는 현장에 보관 중인 해당 제품을 압류·폐기 조치하는 한편, 관할 관청에 행정처분 및 수사를 의뢰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유통기한이 경과한 원료를 식품에 사용하거나 유통기한을 임의로 위·변조하는 부정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지속해서 단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